UPDATE : 2020.8.12 수 21:25

[포토] 80대 어르신의 쉼없는 노각 손질 '구슬땀'

파주일보l승인2020.07.28 23: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파주시 로타리에 볼품없는 작은 좌판을 깔아놓고 연신 노각을 손질하고 계신 어르신의 모습이 정겹다.>

[권병창 기자] 인적이 드문 어느 시골에서나 볼수 있는 짙노란 오이의 노각 껍질을 벗겨 다듬는 한 어르신의 손놀림이 분주하다.

28일 오전 파주시 금촌동 소재 우리은행 로타리에 위치한 작은 정류소 코너에 터를 잡아 손수 재배한 쉰 오이를 손질하는 어르신의 꿈이 영글어 간다.

<짧은 시간에 잘 다듬어 놓은 노각 생채>

햇빛에 그을린 두 손으로 꼼꼼하게 손질해 둔 노각의 맛을 떠나 낯모른 어느 가정의 식탁에 오를 별미를 짐작케 한다.

80대의 두눈시린 아름다운 두손으로 정성스레 벗겨낸 노각 껍질을 손질하며 쌓아놓은 난전은 이내 정겨운 추억으로 우리를 손짓한다.


파주일보  webmaster@paju.tv
<저작권자 © 파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파주시 월롱면 영태리 505-2   |  전화번호 : 031-944-6300   |  팩스번호 : 031-957-3690
등록번호 : 경기 아 51111   |  회장 : 엄경섭   |  발행인·편집인 : 권병창  |  편집국장 : 권병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해식
Copyright © 2020 파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