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6.2 화 19:43

[부동산] GTX-A 청담동 구간 공사가능...운정신도시 연장 '청신호'

파주일보l승인2020.05.18 08: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파주시 제공>

[부동산 지상중계] 서울시의 행정심판 결정이 확정된 가운데 그동안 마지막까지 착공에 들어가지 못 했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의 청담동 구간 공사가 가능해졌다.

또한 8월부터 수도권 지역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로 상대적으로 저렴한 구축 아파트에 관심이 집중되면서, 수요자들 사이에선 파주는 물론 일산 부동산시장이 한층 고조된 분위기이다.

하지만 GTX 호재는 이미 충분히 반영된 상태며, 고양창릉 3기 신도시 공급 등 집값이 상승하기엔 여러 한계가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시 행정심판위원회는 지난 12일 강남구청에 GTX-A노선 23번, 24번 작업구 공사를 허용하라고 결정했다.

파주 운정~서울 삼성역 사이 42.6㎞에 지하 40~50m 깊이로 대심도 철도를 건설하는 GTX-A 사업은 지난 2018년 12월 착공식을 열었지만, 유일하게 청담~압구정동에 해당하는 작업구만 주민들의 반발로 공사를 진행하지 못했다.

이번 결정에도 불구하고 업계에서는 GTX-A가 목표대로 2023년에 개통하는 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지만, 전 구간이 착공으로 공사에 속도가 붙자 수혜지역에 관심이 몰리기 시작했다.

정부의 고강도 대출규제, 자금출처조사, 수도권 전매제한 강화 등의 이슈들이 맞물리면서 9억원 이하 주택에 수요가 집중되자 일산 구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GTX 중에서 A노선이 가장 빠르게 진행 중이므로 관련 호재로 인한 일산의 집값 상승은 이미 반영됐다고 판단한다”며 “그럼에도 현재 일산 집값 변동률은 약보합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또 정부에서 3기 신도시 공급도 서두르고 있다”며 “이번 이슈가 일산 부동산 시장 전체를 움직이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탈고미필/계속>


파주일보  webmaster@paju.tv
<저작권자 © 파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파주시 와동동 1593-8   |  전화번호 : 031-944-6300   |  팩스번호 : 031-957-3690
등록번호 : 경기 아 51111   |  회장 : 엄경섭   |  발행인·편집인 : 정현주  |  편집국장 : 권병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해식
Copyright © 2020 파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