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6.2 화 19:43

[르포] 최북단 '임진각 평화 곤돌라' 관광명소 '손짓'

파주일보l승인2020.04.28 14: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개장한 임진각평화곤돌라가 임진강을 건너 이국적인 풍경을 연출한다.>

[임진각=권병창 기자/사진=김진혁 기자] "남북한 통일의 기쁨은 언제나 찾아오려나."

최북단 '평화의 길목'에 조성된 임진각평화곤돌라는 남쪽 승강장에서 임진강을 넘어 북쪽 승강장까지 890m를 이동하게 된다. 

28일 12시께 직접 취재진이 탑승한 곤돌라 이동 중 최고 높이는 임진강 둔치의 2번 주탑으로 58m의 높이아래 아찔함을 더한다. 

이곳에서는 주변지역이 낮은 평야지대가 광활하게 펼쳐져 있어 해발 고도상의 높이보다 드넓은 경관을 조망할 수 있다.

극도로 제한된 군부대 영내의 북쪽 승강장에 도착하면 작은 공원과 산책로 그리고 카페 등이 자리하고 있어 방문객께서는 편안한 휴식의 시간을 만끽할 수 있다.

약 160m 길이의 작은 언덕 산책로를 따라 오르면 미군주둔지였던 캠프그리브스(Camp Greaves) 경기도 역사공원이 손짓한다. 

캠프그리브스 역사공원은 현재 경기도 관광공사가 운영하고 있는 유스호스텔, 한국전쟁 참전국들이 제공한 전쟁관련 사진 전시물을 볼수 있다.

뿐만아니라, 과거 주한미군캠프의 오래된 막사 및 군사시설들이 민통선 내 자연환경과 어우러져 있다.

▲ <지금은 운용하지 않는 도라산으로 향하는 경의선 임진강 철교>

현재는 신종 '코로나19'로 인해 북쪽 승강장에서 하차는 한시적으로 금지중이다.

임진각평화곤돌라 산책로 연결 전망대에 오르면 곤돌라 승강장과 함께 우측에 임진강과 장단반도의 전경이 경의선 철교와 함께 넓게 펼쳐져 있다.

남쪽으로 삼각산과 파주평야 그리고 부소산성이 광활하게 펼쳐져 이방인의 시야를 사로잡는다.

임진각평화곤돌라는 민통선 출입 제한 시간관계상 오후 5시30분 부터 탑승이 제한된다.

시간관계상 멋진 일몰을 곤돌라 캐빈에서 바라보지 못하는 것이 아쉽지만, 곤돌라를 통해 민통선을 통과하는 이색 경험이 행락철 명소로 손색이 없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파주일보  webmaster@paju.tv
<저작권자 © 파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파주시 와동동 1593-8   |  전화번호 : 031-944-6300   |  팩스번호 : 031-957-3690
등록번호 : 경기 아 51111   |  회장 : 엄경섭   |  발행인·편집인 : 정현주  |  편집국장 : 권병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해식
Copyright © 2020 파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