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23 화 20:24

파주시의회, 中항일유적지 순국선열 발자취 답사

독립정신 계승 및 올바른 역사관 확립으로 충실한 의정활동 모색 파주일보l승인2019.05.03 06: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파주시의회는 3일 4박 5일간의 일정으로 한국산업기술원 지방자치연구소과 함께 중국 상해, 연길, 하얼빈에 소재한 항일 유적지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에는 최유각 자치행정위원장을 단장으로 총 10명의 의원과 사무국 직원 3명이 함께했다.

시의회는 3·1운동 100주년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항일유적지 답사를 통하여 나라사랑의 의미를 되새기고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정신을 계승하여 올바른 역사관을 확립하고, 최근 일본의 역사왜곡 문제 등에 올바르게 대처하고자 연수를 계획했다고 밝혔다.

시의원들은 첫날 상해 임시정부청사 공식방문을 시작으로 일본군이 위안부를 강제 동원한 사실을 입증하는 각종 사료와 피해자들이 남긴 유물 등이 전시돼 있는 위안부 역사박물관을 방문하고 1932년 4월 29일 도시락 폭탄 의거가 있었던 홍구공원(현 노신공원)의 윤봉길 기념관과 애국지사 유적지를 탐방했다.

둘째 날에는 연길과 용정으로 이동해 민족운동가들이 자주 올랐던 일송정, 간도 지방의 해란강, 윤동주 시인이 다니던 용정중학교 등을 방문하고 북간도 독립운동 사적지인 명동촌으로 이동해 민족운동의 산실이 되었던 명동교회와 민족교육 기관인 명동학교 등 애국지사 유적지를 탐방했다.

1일과 2일에는 민족의 영산 백두산과 1939년 이시이 시로가 창설한 하얼빈의 일본군 731부대 유적지를 둘러본 후 마지막 날에는 안중근 의사 기념관을 방문했다.

최유각 연수단장은 “해외연수에 대한 관광·외유성 비판을 불식하고자 취임 후 첫 국외연수를 준비 단계부터 투명하고 실효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며 “앞으로도 연수를 통해 습득한 지식과 정보를 의정분야에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내실있게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권병창 기자>


파주일보  webmaster@paju.tv
<저작권자 © 파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파주시 와동동 1593-8   |  전화번호 : 031-944-6300   |  팩스번호 : 031-957-3690
등록번호 : 경기 아 51111   |  회장 : 엄경섭   |  발행인·편집인 : 정현주  |  편집국장 : 권병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해식
Copyright © 2019 파주일보. All rights reserved.